BT 추천 도서
Date 2018-04-17 10:43:3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hit 458
엄숭호
교수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부
sh.um@skku.edu

 

 31ad3f1ed1f7ad88077d1cf02051bef5_1523930237_2455.jpg

 

•앨러나 콜렌 지음
•조은영 옮김
•시공사 출판
•출간일 2016-02-15
•가격 19,800원 

 

책 소개:
우리 몸의 숨은 지배자, 미생물
『10퍼센트 인간』은 우리가 지금껏 등한시해온 미생물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미생물은 우리 인생에서 가장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동반자이며, 미생물 불균형은 우리에게 예상치 못한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사실 말한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인류가 지구상의 선배인 미생물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어떻게 그것과 공존하는 방향으로 진화해왔는지 생각해볼 수 있다. 비로소 우리 자신의 몸에 대한 통찰을 갖게 될 것이다.
저자는 제2의 게놈, 마이크로바이옴에 관한 연구들을 통해 몸속 미생물의 불균형이 어떻게 비만, 자폐증, 피부 질환, 정신건강에 영향을 끼치는지 밝힌다. 또한 항생제 남용, 무분별한 제왕절개, 신중하지 못한 분유 수유, 항균 제품에 대한 맹신이 어떻게 우리 몸에 좋지 않은 흔적을 남겨두었는지 이야기하고, 획기적 치료법인 대변 미생물 이식의 현재와 미래에 관해 논한다.

 


 

31ad3f1ed1f7ad88077d1cf02051bef5_1523930246_2347.jpg

•아담 로저스 지음
•강석기 옮김
•MID 출판
•출간일 2015-12-21
•가격 15,000원

 

책 소개:
인류의 성취와 과학의 정점, 술!
인류 역사의 동반자인 술에 대한 보고서이자 연구서 『프루프』. 저자는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양조 장인과 효모 보관업자, 고고학자와 바텐더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고대 이집트와 중세시대의 증류주 이야기와 근대의 효모 발견 역사 등을 맛깔나게 섞어 독특한 향미의 칵테일로 만들어낸다. 이 책을 통해 우린 '술'을
탐구적으로 바라볼 것이며, 얼마나 학문적일 수 있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
효모의 발견에서부터 시작해 효모의 먹이인 당, 알코올을 만드는 발효와 증류, 그리고 술의 향취와 맛까지 술의 탄생에 관한 모든 과정은 물론이고, 술을 마신 후에 일어나는 몸과 뇌의 변화와 숙취에 이르기까지 술의 탄생에서부터 죽음까지의 모든 여정을 다룬다. 또한 미스터리에 싸인 술의 효과 중 최신의 가설들을 제시하며 술이라고 하는 마법 같은 즐거움에 대한 최선의 해답을 내놓는다.

 

 

31ad3f1ed1f7ad88077d1cf02051bef5_1523930243_4423.jpg

 

•다카노 가즈아키 지음
•김수영 옮김
•황금가지 출판
•출간일 2012-06-19
•가격 13,500원

책 소개:
어째서 인간은 서로 죽이며 살아가야 하는가!
<13계단>의 작가 다카노 가즈아키가 선보이는 지적인 소설 『제노사이드』. 인류보다 진화한 생물의 출현으로 인한 인류 종말의 위협과 이를 둘러싼 음모를 추리스릴러와 SF 기법으로 그려냈다. 특히 고(故) 이수현을 떠올리게 하는 한국 유학생의 활약과 한국 문화에 대한 소개 등이 담겨 있으며, 한일 과거사에 대한 일본우익들의 사고를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있어 우리에게 남다르게 다가온다. 급사한 아버지가 남긴 한 통의 편지. 약학 대학원생 고가 겐토는 아버지가 몰래 연구를 하던 실험실에 대해 알게 되고, 아버지가 편지에 따라 불치병의 치료제를 개발하려 하지만 의문의 여성과 경찰이 그를 쫓기 시작한다. 한편 용병 조너선 예거는 불치병에 걸린 아들의 치료비를 위해 내전 중인 콩고의 정글로 가서 피그미족의 한 부족과 나이젤 피어스라는 인류학자를 제거하라는 임무를 받아들인다. 또한 지금까지 본 적이 없는 새로운 생물과 조우할 경우에도 제거하라는 명령을 받는데….


북소믈리에 한마디!
아버지가 남긴 수수께끼를 풀려고 하는 고가 겐토와 아들의 목숨을 연장하기 위해 암살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조너선 예거. 두 사람의 운명이 교차되면서, 강대국의 추악한 음모와 인류의 미래가 얽힌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난다. 작가는 인류 역사에서 반복되는 ‘제노사이드(대학살)’의 양상을 바라보며 오랜 세월 서로를 죽이며 살아온 인간 존재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작가 특유의 치밀한 조사와 상세한 묘사는 물론, 인류학, 진화론, 국제정치, 밀리터리 등 폭넓은 분야를 넘나드는 한층 발전된 지적 유희가 돋보인다.